백신 2차 자문단 “고령층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신중한 판단 필요”
65세 미만 대상으로는 진행 중인 임상시험 결과 제출 조건으로 승인
이승열 기자   |   2021-02-05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코로나백신,아스트라제네카,고령층접종,중앙약사삼의위원회,백신허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조건부 허가된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에 대한 판단은 유보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4일 진행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안전성과 효과성 평가를 위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이하 중앙약심) 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위와 같은 내용을 전했다.

 

중앙약심은 국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필요성이 인정돼 품목 사용을 승인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위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3차 임상시험에 대한 결과 제출을 필수 조건으로 내세웠다. , 임상시험 결과가 제출되지 않거나, 좋지 않은 결과가 발생할 경우 품목 승인이 취소될 수 있다.

 

중앙약심은 지난 2번의 임상시험에서 나타난 부작용과 이상징후 등은 허용 범위에 들어올 수준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정성 또한 인정했다. , 중앙약심은 횡단성 척수염 등의 신경계 관련 이상사례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만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에 대한 사항은 이번 회의에서 결정되지 않았다. 고령층 접종 후 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검증자료가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직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 다. 실제로, 이미 백신 접종을 시작한 국가들도 비슷한 의견을 보인다. 독일과 프랑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만 65세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으며, 벨기에와 이탈리아는 더 낮은 55세 미만으로 한정하고 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허가·심사 진행 기간 동안 총 3차례의 자문 과정을 거친다. 그중 1차 검증 자문단은 고령층에 대한 접종을 승인했고, 이번 2차 중앙약심은 고령층 접종에 대해 회의감을 나타냈다. 이로써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접종 여부는 마지막 자문기관인 최종점검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뒤로가기 홈으로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코로나백신,아스트라제네카,고령층접종,중앙약사삼의위원회,백신허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