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뢰도 5위 차지한 ‘유튜브’

미디어 신뢰도 조사에서 전통 매체를 따돌리고 처음으로 5위권에 랭크

- 작게+ 크게

백진호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100뉴스,백뉴스,노인,시니어,미디어,미디어신뢰도,미디어신뢰도조사,유튜브,중장년층,가짜뉴스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미디어 신뢰도 조사에서 신문‧방송 등의 전통 매체를 제치고 5위를 차지했다.

 

26일 KBS가 발표한 ‘2020년 3분기 미디어 신뢰도 조사’의 결과에 의하면, ‘언론 매체 전반에서 신뢰하는 언론 매체’(1순위) 항목에서 유튜브는 신문‧방송‧포털사이트‧인터넷 언론을 통틀어  5위(5.48%)를 기록했다.

 

1위에서 4위까지는 ‘KBS(17.7%), MBC(10.6%), JTBC(7.9%), TV조선(6.7%)’이 차지했다. 유튜브에 이어 순위에 오른 YTN은 5.47%를 기록했다.

 

유튜브는 지난해 2분기 조사에서 9위에 오른 데 이어 당해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8위를 지켜왔다. 그리고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5위권에 랭크됐다.

 

‘가장 신뢰하는 방송사 뉴스’(1순위)에서는 KBS가 1위(20.2%)였으며, 그 뒤를 MBC(16.0%), JTBC(15.2%), YTN(12.5%), TV조선(11.0%)이 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방송사’에서는 JTBC가 17.9%로 선두를 차지했다. 이어서 KBS(17.6%), MBC(16.7%), TV조선(13.0%), YTN(7.5%), SBS(7.4%)가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 전화 면접 조사(응답률 8.1%)를 통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조사는 외부 기관인 칸타코리아가 맡아 진행했다.

 

한편,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의 지난해 4월 한 달간 조사한 국내 유튜브 시청자 연령대 현황에 따르면, 유튜브를 가장 많이 시청하는 연령대는 50대 이상이었다. 전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3만 3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대 이상의 유튜브 사용시간은 101억 분으로 나타났다. 1인 평균 시청시간은 50대 이상이 1,045분으로 10대와 20대 다음으로 길었다.

 

이렇게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 유튜브에 푹 빠진 상황 속에서 횡행하는 각종 가짜 뉴스가 사회 문제로 부상하게 됐다. 그리고 유튜브는 올해 실시된 조사에서 신뢰도 5위를 차지했다. 이는 유튜브에서 떠도는 가짜 뉴스의 폐해와 심각성을 더욱 진지하게 성찰해야 함을 의미한다.

 

유튜브가 많은 사람들, 그 중에서도 중장년층의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고 있는 상황 속에서 유튜브 속 가짜 뉴스의 심각성을 간과한다면, 유튜브가 퍼뜨리는 가짜 뉴스가 해당 연령층에서 더 큰 사회 문제로 번질 수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백뉴스(100NEWS)=백진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