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3~18세 청소년 독감 예방접종 일시 중단…유통 과정 문제 발견

운반 상태에서 상온 노출된 것으로 파악돼 예정됐던 청소년 독감 예방접종 전면 중단

- 작게+ 크게

조지연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독감백신무료접종,백신무료접종,독감예방접종,인플루엔자,질병관리청,식약처

 

오늘(22일)부터 진행되기로 한 13~18세 청소년의 무료 독감 예방접종이 전면 중단됐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서 오늘(22일)부터 진행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독감 백신을 운반할 때는 백신을 냉장 상태로 보관해야 하는데 일부 업체가 이송 과정에서 백신을 상온에 노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상온 노출이 우려되는 백신 물량은 13~18세 대상이었지만,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임신부 등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문제의 독감 백신에 대한 질병관리청의 검사 의뢰를 토대로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식약처의 안전성 여부 검사에서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한 이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이 재개될 예정이다. 이미 공급된 백신 또한 품질 검증을 진행한 이후 순차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부터 시작되는 임신부 및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과 기존 2회 접종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올 하반기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 대상을 대폭 확대했다. 2020년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총 1천 9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37%로 파악됐다. 이에 질병관리청에서는 이번 달 8일부터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진행했고, 해당 물량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백뉴스(100NEWS)=조지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