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성지방 높고 고밀도 콜레스테롤 낮은 시니어, ‘남성호르몬’ 감소 주의해야

남성호르몬 감소…성기능 저하, 남성 갱년기, 심뇌혈관질환 유발

- 작게+ 크게

이동화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가 높고, 좋은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HDL(high-density lipoprotein,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을수록 남성호르몬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밝혀졌다. 남성호르몬이 부족하면 성기능 저하와 더불어 남성 갱년기와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번 연구는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권유진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정태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진행했다. 연구팀은 45세 이상 성인 남성 1천55명을 대상으로 중성지방 수치와 HDL 수치, 남성호르몬 수치를 비교·분석해 이와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HDL 수치로 나누고, 그 값이 가장 작은 그룹인 Q1부터 가장 큰 그룹인 Q4까지 네 그룹으로 분류해 남성호르몬 수치 분석을 진행했다. 값이 작은 Q1은 중성지방 수치가 낮고 HDL 수치가 높은 그룹이며, 값이 큰 Q4로 갈수록 그 반대를 의미한다.

 

분석 결과, Q1에서 Q4로 갈수록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성호르몬 결합글로불린 수치가 낮아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Q1 그룹은 ▲남성호르몬 16.8nmol/L, 성호르몬 결합글로불린 46.1 nmol/L이었으며, Q4 그룹은 ▲남성호르몬 14.4nmol/L, 성호르몬 결합글로불린 32.6nmol/L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연령과 체질량지수, 흡연, 음주, 운동, 혈압, 공복 혈당, 총 콜레스테롤 등을 보정했을 때에도 비슷한 결과가 나타났다. 남성호르몬이 낮을 위험은 Q1 그룹보다 Q4 그룹이 1.96배 더 높았으며, 성호르몬 결합글로불린이 낮을 위험은 3.90배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제 교수는 “남성호르몬 수치가 낮으면 성기능 저하뿐만 아니라 제2형 당뇨병, 대사증후군,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커진다”라며, “중장년 남성에게 만성 피로, 체형 변화, 성욕 저하 등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면 심·뇌혈관질환도 주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정태하 교수는 “HDL은 혈관질환의 위험을 감소시켜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리는데 유산소 운동을 통해 증가시킬 수 있다”라며 “중성지방을 줄이기 위한 식생활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으로 HDL을 증가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노화의학분야 국제학술지 ‘더 에이징 메일(The aging male)’에 게재됐다.

 

[백뉴스(100NEWS)=이동화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