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장영상] 우리 함께 춤을!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댄스스포츠

건강과 사교를 한번에

- 작게+ 크게

김경회 기자
기사입력 2019-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백뉴스(100NEWS)=김경회 기자] 시니어들이 댄스스포츠를 즐기고 있는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에 20일 다녀왔다. 이날 오후에는 복지관 내 사회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인 댄스스포츠 지터벅 수업이 한창이었다.

 

시니어들은 각자의 파트너와 손을 맞잡고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었다. 젊은 사람들이 보기에도 쉽지 않고 복잡한 동작들이 많았는데 이를 모두 외워 수월하게 추는 모습이었다.

 

오늘 진행된 지터벅은 사교 댄스에 가깝고 동작의 난이도나 숙지도 다른 댄스에 비해 수월하다. 그렇기 때문에 댄스스포츠 초급반 시니어나 처음 입문하는 시니어들이 주로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기본적으로 댄스스포츠는 혼자서 하는 것이 아니라 파트너와 함께 호흡을 맞춰야한다. 이는 시니어들끼리의 사교에도 도움을 준다. 또한 스텝과 동작을 외워야하기 때문에 기억력 증진에도 도움이 돼 치매 예방도 가능하다. 몸을 지속적으로 움직이니 건강에도 좋은 것은 당연하다.
 
이 수업을 듣고 있는 이한선(70) 시니어는 “건강에 좋다고 해서 배우기 시작했다”며 “댄스를 배우면서 다리에 힘도 생기고 시니어들에게는 최고의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했다.

 

댄스스포츠를 배운지 10년이 넘은, 오늘 수업의 반장인 심행희(73) 시니어는 이전에 몸이 아팠을 때 의사의 추천으로 처음 배우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한 “생활이 활발해지며 자신감이 생겨 노후를 복지관에서 굉장히 즐겁게 보내고 있다”며 “내 건강이 다할 때까지 댄스스포츠를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 수업의 최유진 강사는 “댄스스포츠는 절대 혼자서 추지 못한다. 파트너가 있기 때문에 타인을 배려하는 예의를 기를 수 있는 활동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춤이 오감을 자극하기 때문에 건강에 매우 좋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댄스스포츠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박보미(26)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사회복지사는 “시니어들이 활동적인 댄스스포츠 활동을 통해서 앞으로도 주변 이웃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안겨줬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100뉴스 #시니어종합뉴스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댄스스포츠 #지터벅 #댄스 #열정 #정열 #사교댄스

 

▲ 댄스스포츠 지터벅 수업을 듣고 있는 시니어들     © 제공=김경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