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정부 연계지원 R&D’ 25개 중기 선정…최대 6억 지원

ICT·바이오·의료 분야가 대부분…비수도권 지역 기업 선정 비율 대폭 증가

가 -가 +

김정화 기자
기사입력 2022-05-12 [14:31]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의 ‘민간투자연계형’ 과제에 중소기업 25개사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은 혁신역량이 있는 중소기업을 선별, 기술혁신을 통해 스케일업(Scale-Up)을 지원하는 중기부 대표 R&D 사업으로 매출액 20억 이상의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한 ‘민간투자연계형’ 과제는 최근 3년 동안 5억원 이상의 민간투자를 받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역량이 있는 기업을 선별해 2년 동안 최대 6억원까지 R&D 자금을 지원한다.

 

이미 민간투자를 지원받은 중소기업이 참여 대상이라는 점에서 다른 R&D 사업과는 차별성이 있다.

 

선정된 과제의 특징을 살펴보면 민간의 투자가 집중되는 ICT, 바이오·의료 분야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미래성장 가치가 유망한 이차전지, 전기·수소차 등 초격차 기술 분야가 뒤를 이었다.

 

특히, 올해는 지역거점 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R&D 자금 지원의 지역편차를 대폭 줄였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사업 개요. 



구체적으로 비수도권 지역 중소기업의 선정 비율이 지난해 상반기 25%에서 올해 상반기 48%로 대폭 증가해 수도권 편중 지원에 대한 우려가 일부 해소되면서 지역 기술유망 중소기업의 R&D 참여기회가 확대됐다.

 

‘민간투자연계형’ 과제는 지난 2020년부터 시행했으며 당시 선정된 기업의 경우 정부출연금의 5배(1억원당 5억 2500억원)에 달하는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그 중 7개사는 기술개발 기간 내 코스닥에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기술특례 상장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시장에서 선검증을 받은 중소기업을 정부가 후속 지원함에 따라 정부 R&D 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뉴스=김정화 기자]

김정화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백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