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주도, 농업기계화 사업 박차... 감자 파종기 연시회 개최

감자 파종기, 수확기, 제초기, 승용관리기, 선별기 등 보급 계획

- 작게+ 크게

지창현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 제주도는 감자 재배 농업기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사진=제주도청 제공

 

[백뉴스(100NEWS)제주=지창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밭작물 노동력 해소와 인건비 절감을 위해 ‘감자 재배 생력화 모델 시범사업’으로 농업기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오는 13일 세화실증포장에서 감자 재배 농업인, 행정 및 농협 관계자 등 70여 명을 대상으로 동부지역에 새로 도입된 감자 파종기 연시회를 개최한다.

 

제주 동부지역은 월동무, 당근 등 밭작물 주 재배 지역이지만, 감자 재배면적이 9백여 ha(봄 감자 105, 가을 감자 785)로 제주 전체 1천5백여 ha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감자 수확 작업을 제외하고는 기계화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 않아, 노동력 부족과 증가하는 인건비로 경영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는 감자 파종기, 수확기, 제초기, 승용관리기, 선별기 등의 보급으로 전 과정이 기계화되면 농가 증대는 물론, 감자 재배면적이 늘어나 월동채소 과잉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지난 7월 4일에 1차 연시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했다. 동부지역 재배방식에 맞춰 개조한 2개 업체와 지난해부터 동부지역에 사용되고 있는 2개 업체 등 총 4개 업체의 감자 파종기 특징을 설명하는 연시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연시회에는 7월 4일에 제안한 ▲경운과 파종을 같이 할 수 있도록 로터리 부착 ▲제주도에서 사용하는 감자 수확기 폭과 맞게 이랑 폭 조절 등 개선 사항이 반영될 예정이다.

 

김승현 동부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은 “감자 재배 기계화율을 높이기 위해 농협과 협력 도입하는 등 감자 재배 전과정의 기계화 작업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100뉴스 #시니어종합뉴스 #제주도 #감자재배 #기계화 #제주동부지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100 뉴스. All rights reserved.